7월 일주일 비우기 프로젝트 벼룩 간이 배 밖에 나온 날

지인이 알려준 어느 유튜버의 채널.
SL 단순한 일상.

https://youtu.be/u4sowNJlb_Y


채식을 하고, 제로웨이스트 장보기를 실천하는 미니멀리스트이다.
'물건과 마음을 비우며 온전히 삶에 집중하는 시간'을 보내며 그 과정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유한다.
비워낸 자리에 생겨난 여유와 공간을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숨통이 트이고, 힐링이 되는 건 뭘까?
어느 대목에서는 눈물이 나기도 했다.

감동과 깨달음, 후회와 반성은 늘상 하면서도 행동으로 옮기는 건 쉬운게 아니다. 
그래서, 이번엔 짧은 단위로 숙제하듯이 실천해보기로 했다.
지난 한 주간 실천한 것은 매일 한가지씩 비우기.



유튜버를 통해 알게된 '당근마켓'을 통해 토스터와 캔버스백들을 나눔을 했다.
-나눔 과정은 예상보다 더 수고롭고 피곤했다.
  나눔의 목적은  내게 쓸모없는 물건에 쓸데를 찾아주고, 내 공간을 비우는 지극히 나를 위한 이유였는데, --봉사가 절대 아님.
나눔받는 분들은 더 많은 선의와 배려를 요구하시는 듯 했다.   장소와 시간에 대한 배려를 요구하시다 내가 거절하면 나를 비난했다.  
약속시간을 어기면 내 시간을 낭비하게 되는일이라는걸 어떻게 모를 수가 있을까...
음.. 그래서 나눔은  내가 사는 지역으로 한정하고, 공짜 물건 주는 일은 더 고민해봐야 겠다. 내 시간 나눔은 나에게 너무 벅차고  에너지가 많이 소모되었다. -_-;;)

그리고 이글루스를 통해 가방과 신발을 벼룩했다.
다행히, 매일 한 가지씩 비워내는데 성공했고, 그걸 소소하게 (아주 오랫만에)일기장에 적어봤다.
비워낸 공간이 생기는 만큼 내 마음에서 여유 자리가 생겼고, 그 사이로 바람이 드나드는 것처럼 시원하고 상쾌했다.
그리고 더 비워내고 싶어졌다. 
때문에 식료품을 제외한 쇼핑을 하지 않게 되었다. (욕구가 절로 사라짐...우와..)


작은 공간으로 이사하면서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하다가 (짐늘리지않기 수준) 반려묘를 핑계로 애니멀라이프로 전향하면서 초심을 잃던 중이었다.
반려묘를 키우며 깨달은 건 엄청나게 많은 쓰레기가 나온다는 거.
모래. 모래를 버리기 위한 비닐봉지.  캔과 파우치.
비닐봉지를 쓰면서는 정말 마음이 많이 불편했다. 내 위생과 편리를 위해 너무 많은 쓰레기를 다음세대에게 미루고 있다는 미안함.
장바구니와 텀블러는 비교적 잘 활용하고 있지만, 한살림이나 마트, 반찬가게에 가면 또 비닐봉지와 플라스틱 포장재를 집에 가져오게 된다.

한때 배달어플로 주말 저녁을 때웠는데, 그 어마어마한 포장재 쓰레기 (이걸 대충 설거지하고 물기를 말려 버리는 일도 수고스러웠기에)때문에  지금은 관두었다. 
 어떻게 하면 쓰레기를 줄일수 있을까.. 좀더 고민해보고, 먼저 실천하시는 분들을 보고 배워보는 것.
서두르지 않고, 지치지 않고, 꾸준히 해 볼 생각이다.

고양이 캔을 보니, 성분표시 등등이 적힌 종이로 된  띠모양의 라벨이 쉽게 떨어지도록 만들어져있었다.  우선 그렇게 띠지를 제거하고 캔들을 재활용에 버리고 있다. 

갖고 있는 화장솜을 다 사용하면 다회용 화장솜 (면으로 된)으로 바꿀 생각이다.
플라스틱용기에 든 것은 한번도 고민해보고 구입할 것이고,
불편하더라도 포장용기(유리그릇)등을 들고 반찬가게를 가봐야겠다.




이번에 참여하고 싶은데, 시간이 참....빠듯하다.




                                          https://blog.naver.com/fmmarcheat/221587370561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