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추천 드라마 영화 벼룩 눈은 장식이 아니다

넷플릭스를 왜 가입했는지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해지 신청을 했다.

사실, 보고싶은 컨텐츠를 검색하면 거의 없다.
그냥 넷플릭스에서 제공하는 것 중에서 골라봐야하는 형세다.
그런면에서는 옥수수가 가장 많은 컨텐츠를 갖고 있다.

그래도 넷플릭스 사용기간 만료를 앞두고  열심히 본 것 중에서  열심히 추천해주고 있는 드라마는

보디가드.
김혜리 기자의 추천으로 봤는데 엄청 긴장하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완성도가 높다.

브로드처치
이건 옥수수에서 우연하게 보고 감탄한 영드. 
넷플릭스에 있어서 한 번 더 봤는데, 두번봐도 좋고, 세번 보면 더 좋을 드라마다.  나만의 영드 고전. 
시즌1의 8화는 여러 차례 봤다.
올리비아 콜맨!!! 알라뷰 다.


빨강머리 앤 
앤이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싱크로율 100% 외모다. 머리를 컷트로 잘라낸 모습은 정말이지 상상 속 그대로다.  유명한 에피소드들도 놓치지 않고 새로운 이야기와 확장이 신선하고, 허투루 대충 묻히는 캐릭터들이 없다. 대단하다.

그레이스
주말에 몰아서 봤는데,  별내용없는데,  뭔가 있을것만 같은 분위기를 끝까지 잘 끌고가는 기술이 있다.  헨리 제임스의 <나사의 회전>을 이 팀들이 만들어내면 제대로 일듯.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로 <하이웨이맨>이 재밌었고,  다큐<그녀의춤은 끝나지 않았다> <미술탐정단>도 볼만했다. 
<벨벳버즈소>와 <페르소나>는 기괴하기만 했다. ㅋ
<킹덤>도 내가 본 좀비 드라마중 제일 재밌었다.  (이민재 감독의 기묘한가족 도 재미난 좀비 영화다!)


시작은 재밌었으나 갈수록 집중력이 떨어져 끝내지 못할 미드.
모던패밀리 
오렌지이즈뉴블랙



몇편의 다큐 중에서 가장 감명깊었던 것은
<니나시몬> 이었는데, 어쩌다 본 비욘세의 <홈커밍>에서 <니나 시몬>에서 본 그녀의 육성이 고대로 비욘세의 무대에서 나온다.
조 샐다나가 니나시몬역으로 나온 영화가 있는데 (극 중에서 배우가 직접 노래한다...ㅠㅠ 어째 그런 무리수를 두었을까? 저작권료 때문이었을까?)그 영화를 보느니 이 다큐가 월등히 낫다. 



.....
박찬욱 감독의 <리틀 드러머걸>을 보기위해 왓챠에 가입할 듯. 
왓챠에 컨텐츠가 좀 는듯 해서 기대 중이다.



******
쿠엔틴 타란티노의 데뷔작 <저수지의 개들>을 아주 오랫만에 넷플릭스에 다시 봤다.
그리고 이병헌감독의(배우인줄 알고 엄청놀랐다가...) 극한직업을 옥수수 토요무비로 봤는데, 너무 웃겨서 깜짝 놀랐다. 
웃기는 대사를 치고받는 배우들의 합과 대사의 내공이 대단하다고 느꼈지만, 음악을 스타일있게 더 힘줬다면 쿠엔틴 타란티노 만큼이라고 얘기 할 수 있을 것같다.  뭐, 물론, 뒤로 갈수록 플롯은 느슨하고 뻔해지지만,  이야기에 좀더 공들이면  우리나라 코미디영화도 기다렸다가  볼 것 같다.


**극한 직업
신하균과 창식이.
캐릭터도 별로고 대사도 제일 재미없던 구역.
그놈의 '테드 창' '테드 창'
이병헌 감독이 테드 창을 많이 좋아하나보다.  어쩌다 테드창이 되었을까. 
영화 컨택트의 원작소설 <당신인생의 이야기>의 작가 이름과 동일하다.
 






덧글

  • 나인테일 2019/04/28 17:41 # 답글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추천합니다.
  • 간 빼먹힌 벼룩 2019/04/28 17:58 #

    추천 감사합니다.^^
    영화<스타트렉 다크니스>재밌게 본 기억이 나네요~
  • 나인테일 2019/04/28 18:02 #

    영화판 스타트렉과 거의 같은 시간대의 드라마 세계관 작품이지요. 최근 영화판을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 이거! 하실만한 부분이 많으실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